Dole Logo

News

Dole(돌) [2011 올해의 브랜드 대상] 7년 연속 브랜드 대상 수상!

돌(Dole)의 프리미엄 브랜드 ‘스위티오(Sweetio)’는 지난 2002년 국내 바나나 시장에 첫 선을 보이며 ‘열대 과일의 명품 시대’를 선보였다. ‘스위티오(Sweetio)’는 출시 이후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결과, 바나나와 파인애플은 2004년 이래 프리미엄 브랜드 1위를 고수하며, 7년 연속 올해의 브랜드 대상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국내 소비자에게 프리미엄 과일 브랜드로 명실상부 자리매김한 돌(Dole)의 대표 브랜드 ‘스위티오(Sweetio)’의 성공 비결은 고품질의 풍부한 영양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의 수요 증가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소비자들의 요구에 대응하는 최상의 제품을 생산, 공급하기 위한 돌(Dole)의 최첨단 기술과 소비자 리서치 조사에 있다.

돌(Dole)은 한국 시장에 대한 조사를 바탕으로 한국인들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을 뿐만 아니라, 당도가 높은 달콤한 과일을 즐겨 먹고 고품질 과일을 선호한다는 점을 파악했다. 이에 일반 바나나에 비해 당도가 높고 풍부한 영양을 지닌 ‘ 스위티오(Dole Sweetio) 바나나를 한국 시장에 출시, 업계에 선보인지 불과 2년 만에 시장을 선점하는 등의 큰 성공을 이뤘다. 돌(Dole)은 이처럼 같은 과일이라 해도 각 시장에서 판매하기 좋고, 믿고 판매하고 싶은 상품을 공급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Dole) 자체 R&D센터를 운영하여 종류의 과일이라도 시장의 요구에 따른 특징 있는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요구에 맞는 새로운 품종의 과일을 개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돌 스위티오(Dole Sweetio)브랜드의 대표적 제품으로는 돌 스위티오(Dole Sweetio) 바나나와 파인애플 있다.

돌 스위티오(Dole Sweetio) 바나나는 해발 700m의 고산지대에서 재배되는 독특한 바나나로, 일반 바나나에 비해 과육이 쫀득쫀득 하고 당도가 30% 정도 높으며, 시력보호에 좋은 비타민A가 두 배 가량 많을 뿐 아니라 비타민 B1, B6, C, 엽산 및 섬유질 또한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돌 스위티오(Dole Sweetio) 파인애플은 해발 366~550m 고산지대에서 큰 기온 차를 견디며 한정 재배 되는 제품으로, 일반 파인애플과 달리 당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산도가 낮아 입 안에서 느껴지는 단 맛이 훨씬 강하다. 더불어 혈압을 낮추어주는 칼륨 성분이 일반 파인애플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아울러 돌(Dole) 코리아는 소비자의 식습관 개선을 위해 다양한 건강 캠페인을 진행했다. 하루에 다섯 번, 다섯 가지 색깔의 야채와 과일을 섭취하자는 취지의 ‘건강컬러캠페인 (Healthy 5 Colors Campaign)’을 2004년부터 실행했으며, 2007년부터 건강한 아침식사의 중요성을 강조한 ‘굿모닝 바나나 캠페인’을 진행했다. 특히 올해 새롭게 바나나 캠페인을 펼칠 계획으로 국내 소비자의 건강한 식습관을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밖에도 돌(Dole) 코리아는 세계 최대 청과회사로서 국내 농가와 협업을 통해 2007년부터 시력보호 및 노화방지에 좋은 100% 유기농 블루베리와 제주도에서 수확한 당근을 2010년부터 생산판매하며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씨앗 통째로 영양을 섭취할 수 있는 선인장 과일 용과(龍果), 미국산 채소 3종 등을 국내에서 선보이며 세계 최대 청과회사로서의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다.